바비 웰컴 투 시네마

전작들이 자극적인 소재를 통해 극단적이고 엽기적인 전개를 보여줬던 것을 생각한다면 이상우의 <바비>는 새롭고 한편으론 놀랍게 다가온다. 외국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한국 가정의 병폐나 가족을 팔아먹는 것 같이 전작에도 등장했던 자극적인 소재들이 여전하긴 한다. 하지만 <바비>는 아메리칸 드림이라는 화두 안에서 언어와 나라의 장벽을 넘은 바비와 순영의 우정을 보여주며 그들에게 도덕적인 질문을 시도하고 있다.

그 도덕적 질문은 어린 소녀가 짊어지기엔 너무나 무거우며, 그들에겐 비극을 막을 힘이 없다. 결국 그녀들은 어른들의 비정한 거래 속에서 아무것도 모른 채 희생되어가고, 누군가는 세상의 참맛을 맞보게 된다. 이 지저분한 세상 앞에 스스로 서기엔 너무나도 가냘프고 순수한 소녀들의 몸부림은 애잔하게 다가온다. 또한 가족을 바라보는 시선도 사뭇 순화되었으며 심지어 반성까지 느껴지는 것은 앞으로 이상우 영화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게 한다.


덧글

  • 룰루 2013/01/23 20:32 # 삭제 답글

    저도 이 작품을 보고 이상우 감독님의 다음 작품이 더욱 기대되더라구요.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~
  • 토니 2013/01/23 23:15 #

    감사합니다 :)
댓글 입력 영역